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컴백홈’ 유민상, 직속 선배 유재석에 울분 폭발! ‘유라인 저격수’ 등극!
 
문화예술TV21

KBS 2TV ‘컴백홈’에 출연한 유민상이 유재석에게 울분을 폭발시킨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 6회가 오는8일(토)밤10시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여섯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KBS공채 개그맨 듀오인 유민상과 김민경이 출연한다.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상-김민경이 개그맨의 꿈을 품고 상경해 신인 시절을 보낸 서울살이 자취방을 찾아갈 예정.

이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민상이KBS개그맨 직속 선배인 유재석에게 서운함을 토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이날 유민상은 고향이 동두천이라면서“내가 동두천 홍보대사”라고 밝혔다.이에 유재석이“양세형-양세찬 씨도 동두천 홍보대사 아니냐”고 말하자,유민상은“형님은 양세형 양세찬만 싸고 돈다”며 맥락 없는(?)분통을 터뜨려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유민상은‘유라인 저격수’로 돌변해 시선을 강탈했다. SBS출신인 이용진을 지목하며“선배님 왜 신규 예능을 얘랑 합니까”라고 설움을 폭발시킨 것.이에 이용진은“저 유느님 옆에 서려고 부적까지 썼다”며 유라인 사수에 사활을 걸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이 같은 유민상-이용진의 치열한 신경전을 지켜보던‘02년생 월드컵 영지’이영지는“똥줄이 탄다”며 초조한 심경을 고백해 폭소를 더했다.

한편 이 같은 유민상의‘유라인 저격수’행보를 유심히 지켜보던 유재석은“저런 이기적인 놀부 캐릭터가 예능계에 꼭 필요하다.지금은 너무 흥부만 많다”며 극찬 아닌 극찬으로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이에 유재석이 극찬한‘예능 놀부’유민상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KBS 2TV‘컴백홈’6회는 오는8일(토)밤10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5/07 [15:48]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