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역당국 “방역지표 매우 빠른 속도로 악화…신속한 추가접종 등 필요”
주간 위험도 전국 ‘높음’·수도권 ‘매우 높음’…“방역패스 접종 유효기간 설정 검토” 요양병원·시설 방역조치 강화 및 준·중증 병상 포함한 효율적인 병상 활용방안 마련
 
문화예술TV2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22일 “방역지표가 매우 빠른 속도로 악화되고 있어 신속한 추가접종 그리고 방역패스의 접종 유효기간 설정을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정 본부장은 11월 3주 차 코로나19 주간 위험도평가 결과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60세 이상 확진자의 비율이 전체 확진자의 35.7%로 지속적으로 증가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60세 이상의 추가접종률도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7.5%로 낮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e-브리핑)

11월 3주차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주간 평균 62.6%였고, 특히 수도권은 77.0%로 병상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의료대응역량 대비 발생 비율 및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률 등이 모두 증가 추세인 가운데 수도권에서의 악화 양상이 두드러졌고, 방역망내 관리 비율도 35%로 계속 낮아지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노출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확진자 증가세가 뚜렷한 가운데 신규 위중증 환자수와 사망자가 증가하고, 감염재생산지수와 검사양성률도 증가하고 있다.

▲ 11월 1~3주차 종합평가 결과



이와 관련해 지난 21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에서는 수도권 중환자실 병상 여력은 거의 없는 상황이며 확진자수와 감염재생산지수 등 방역 선행 지표가 악화되고 있어 전국적으로 병상 여력은 당분간 악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지표가 매우 빠른 속도로 악화되는 상황을 고려해 현시점부터 방역 조치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최대한 신속하게 추가접종 실시 ▲접종자 방역패스 유효기간 설정 필요 ▲요양병원·시설 방역조치 강화 ▲효율적인 병상 활용방안 마련 등을 지적했다.

특히 종합적인 위험도 평가결과 전국은 ‘높음’, 수도권은 ‘매우높음’, 비수도권은 ‘중간’으로 평가했는데, 최근 확진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이러한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핵심지표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병상 회전율 제고와 추가 병상 확보 등 의료대응역량 확보를 위한 전 방위 대책도 지속 추진하며 중대본 중심으로 필요한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수도권의 병상 여력이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빠르게 소진되고 있고, 첫 평가 이후에 2주 만에 수도권의 위험도가 '매우 높음'으로 급격히 높아졌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추가접종을 11월 중으로 신속하게 실시하고, 추가접종 완료 전까지는 접촉면회 중단 그리고 종사자에 대한 PCR 검사를 수도권은 주 2회로 확대하고 자가검사 키트 등을 활용해 수시로 검사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방역당국은 병상 회전율을 높이고, 또 추가 병상 확보 등 의료대응 역량 확보를 위한 전방위적인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2 [18:06]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