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를 사랑한 스파이' 첫 방송 D-DAY, 문정혁 위장 임무 포착! 유인나와 기막힌 재회?!
 
김정화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짜릿하게 설레는 로맨틱 첩보물의 시동을 건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가 첫 방송을 앞둔 오늘(21일), 전지훈(문정혁 분)과 강아름(유인나 분)의 폭풍전야 같은 재회 현장을 공개했다. 여기에 불안한 기색이 역력한 신부 안소피(윤소희 분)의 모습까지 포착, 첫 방송부터 휘몰아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절대 함께할 수 없는 세 남녀의 기막힌 첩보전이 유쾌한 웃음과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더 뱅커’, ‘내 딸 금사월’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이재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대본은 이지민 작가가 맡는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천문:하늘에 묻는다’, ‘밀정’ 등 굵직한 히트작을 낳은 이지민 작가의 첫 드라마라는 점에서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이혼 후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재회한 전지훈과 강아름의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전지훈은 “처녀 파티에 초대합니다. 기다릴게요, 보안관님”이라는 의문의 초대장을 받았다. 핵심 정보원을 만나기 위해 위장 임무를 수행하던 중 강아름을 발견한 전지훈. 그의 눈빛에 스치는 당황스러움이 궁금증을 더한다. 오랜만에 마주 선 전지훈과 강아름의 모습도 흥미롭다. 낯선 여행지에서 운명처럼 만나 뜨겁게 사랑했던 전지훈과 강아름. 하지만 인터폴 비밀경찰이었던 전지훈은 강아름에게 자신의 신분을 밝힐 수 없었다. 사랑을 지키기 위해 솔직할 수 없었던 전지훈과 그의 비밀을 꿈에도 몰랐던 강아름. 이혼 후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어떤 다이내믹한 첩보전에 휘말리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 속, 브라이덜 샤워의 주인공이자 강아름의 절친 안소피의 위태로운 모습도 눈길을 끈다. 행복으로 충만해야 할 신부의 얼굴은 불안감에 휩싸인 모습. 과연 비밀경찰 전지훈에게 초대장을 보낸 인물은 누구이며, 강아름은 어떤 사고에 휘말리게 될지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스릴만점’ 로맨틱 첩보전의 시작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오늘(21일) 첫 방송에서는 전지훈과 강아름의 운명적인 첫 만남, 이혼, 그리고 기막힌 재회까지가 다이내믹하게 그려진다. 뜨겁게 사랑했으나 우여곡절 끝에 이혼하게 된 전지훈과 강아름이 첩보전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이 눈 뗄 수 없이 펼쳐질 전망.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진은 “문정혁, 유인나, 임주환이 빈틈없는 시너지로 완성한 로맨틱 첩보물을 기대해 달라. 유쾌한 코미디에 은밀하고 진한 어른 멜로의 매력까지, 그 진가를 톡톡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첫 방송부터 달콤한 로맨스와 짜릿한 첩보전이 스펙터클하게 펼쳐진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늘(21일)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글앤그림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1 [12:55]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나를 사랑한 스파이 첫 방송 D-DAY, 문정혁 위장 임무 포착! 유인나와 기막힌 재회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